'서민은 못가는' 스타벅스? 한국, 전세계 매장수 4위

입력
한국 매장 작년 116개 늘어 1893개…미국, 중국, 일본 다음

한국 스타벅스 매장 수가 미국, 중국, 일본에 이은 세계 4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가 한국의 2.5배인 일본(1901개)보다 단 8개 적은 1893개로 집계됐다.

12일 스타벅스 IR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한국 매장 수는 전년보다 116개 늘어난 1893개였다.

전 세계 스타벅스 매장은 3만8587개다. 이 중 미국이 1만6466개로 가장 많아 1위를 기록했고, 중국이 6975개로 2위를 기록했다.

3위 일본과 4위 한국 다음으로는 캐나다(1465개)와 영국(1297개)이 뒤를 이었다. 매장이 1000곳 넘는 나라는 영국까지 6개국이다. 커피에 대한 자부심이 강한 이탈리아와 호주는 매장이 각각 36곳과 71곳으로 두 자릿수에 그친다.

일본 매장이 1000개를 돌파한 2013년만 해도 한국 매장 수는 일본과 400개 넘게 차이가 났다. 이후 그 격차는 2019년 153개로 줄었고 2020년 121개, 2021년 67개, 2022년 17개에 이어 2023년엔 8개로 좁혀졌다. 이런 추세라면 매장 수는 이르면 2년 안에 일본을 넘어설 가능성이 있다.

한편 설연휴를 앞둔 지난 5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스타벅스를 두고 "서민들이 오는 곳은 아니다"라고 말해 온라인 공간 등에서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는 서울 경동시장을 찾아 대기업-전통시장 간 상생 모델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 스타벅스는 사실 업계의 강자잖아요? 굉장히. 여기가 서민들이 오고 그런 곳은 아니죠"라고 했다. (☞관련기사 : 한동훈 "스타벅스는 서민들 오는 곳은 아니지 않나")

이후 한 위원장은 지난 8일 국민의힘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현장에서 자신의 이 발언에 대해 "기자가 보기에 제 말뜻을 이해 못하셨나", "그때 계셨는데 이해 못하셨냐"고 재차 물으며 "스타벅스가 비싸잖아요. 비싼 곳이고 많은 이익을 받아가는 곳"이라고 다시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그런 곳이 경동시장이라는 시장 공간에서 입점해서 영업을 하면서 그중에 나오는 이익의 상당 부분을 시장에 기부하는 것"이라며 "그런 상생의 모델이 의미 있다는 말씀을 제가 드렸던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노원구 백사마을에서 열린 '따뜻한 대한민국만들기 국민동행'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