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 또 전세사기…계양경찰서, 40대 임대인 입건

입력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수도권 일대 빌라와 오피스텔을 '무자본 갭투자' 방식으로 사들인 뒤 전세보증금을 가로챈 40대 임대인에 대해 경찰이 수사 중이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임대인 A(40대)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21년부터 2022년까지 인천과 경기지역 등지의 빌라와 오피스텔을 세놓은 뒤, 임차인들로부터 받은 보증금을 돌려주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앞서 A씨는 임차인이 지급한 임대차 보증금을 이용해 갭투자 방식으로 100채가 넘는 빌라와 오피스텔을 사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수도권 일대에서 피해자들의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사건을 A씨의 거주지 관할인 계양경찰서로 이송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별건 사건으로 인천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선 정확한 피해 규모를 확정하기 어렵다"면서 "조만간 A씨를 접견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