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누가 새벽까지 술 마시나요"…밤 9시면 잠자리 드는 美 'Z세대' 왜?

입력
미국 월스트리트저널 보도
밤 대신 오후에 공연도
사진 = 이미지투데이

[서울경제]

미국에서 10~30대를 중심으로 일찍 취침하는 문화가 확산하고 있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18~35세 젊은이들이 건강을 위해 밤 늦게까지 놀기 대신 일찍 취침하기를 선택하고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미국의 침대 제조업체 슬립넘버가 구매 고객 200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18~34세 고객이 잠자리에 든 평균 시간은 지난달 오후 10시 6분이다. 지난해 1월의 오후 10시 18분보다 12분 이른 시간이다.

수면 시간은 늘었다. 미국 부동산 정보 제공업체 렌트카페의 조사에 따르면 2022년 미국 20대 청년들의 평균 하루 수면 시간은 9시간28분이었다. 2010년 20대의 평균 수면 시간인 8시간 47분보다 8% 증가한 것이다.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학생인 에마 크래프트(19)는 “밤 9시 이후로 내게 좋은 일은 일어나지 않는다”며 매일 오후 9시 30분 이전에 잠이 들기 위해 노력한다고 했다. 오클라호마주 털사에 사는 매들린 서그(25)는 지난해 11월부터 밤 9시에 잠자리에 드는 생활에 적응한 이후 스트레스와 불안감에서 벗어났다고 전했다.

주 고객층인 10~30대의 수면 시간 변화는 유흥 산업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뉴욕시 이스트 빌리지의 한 술집은 낮에 식사하려는 사람들을 위해 이른 시간 댄스 파티를 여는 실험에 나섰다. 이 곳에서는 오후 5시에 시작하는 ‘마티네’(평일 낮에 이뤄지는 공연) 행사를 네 차례 개최했다. 지난해 12월 31일에 열린 마티네에서는 참가자들이 자정 대신 오후 8시에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행사를 열었는데, 이 행사는 대기자만 200명일 정도로 성황을 이뤘다.

매사추세츠 종합병원의 수면 장애 담당 전문의인 존 윙클먼은 “최근 사람들이 수면에 대해 조금 과민해진 것 같다”며 “새벽 3시 전에 일어나야 하지 않는 한 일찍 잠자리에 드는 본질적인 이점은 없다”고 했다. 다만 일관된 취침 시간, 하루에 7~9시간 수면을 유지하는 것에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