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여자 경기 맞냐"…캐나다 배구 시합에 '성전환' 선수 우르르

입력
캐나다 '리벨 뉴스' 방송화면 캡처

[서울경제]

캐나다에서 열린 여자 대학 배구 경기에 성전환 선수 5명이 한꺼번에 출전해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온타리오주 공립 대학교 세네카 칼리지(세네카)와 센테니얼 칼리지(센터니얼) 간 여자 배구 경기가 열렸다.

해당 경기에는 세네카스팅 팀에서 3명, 센테니얼 팀에서 2명의 트랜스젠더가 출전했다. 트랜스젠더 선수들은 교체조차 하지 않고 풀타임으로 뛰면서 압도적인 파워로 경기를 이끌었다. 이로 인해 일부 여성 선수들은 벤치에 머물러야 했다.

경기는 '더 많은' 성전환 선수가 출전한 세네카의 승리로 끝났다. 이를 두고 현지에서는 성전환 선수들에 대한 정확한 출전 규정이 없어 다른 선수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세네카 소속 트랜스젠더 선수 중 한 명인 프란츠 라가다스는 2022~23시즌 남자배구팀에 소속됐던 선수다. 1년도 되지 않아 '성전환'을 했다며 여자 선수로 이름을 올린 것이다.

매체에 따르면 온타리오대학체육협회(OCAA) 소속 성전환 선수는 6명으로 이 중 5명은 호르몬치료나 외과 수술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현지 누리꾼들은 "이게 여자 경기 맞냐", "진짜 여자 선수들은 벤치에 앉아있고 생물학적으로 남성인 선수들이 동료들을 제치고 경기에 나섰다" 등 불편함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