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총선 출마’ 조국에 “신당 창당 불가피성 이해한다”

입력
조국, 13일 부산서 총선 관련 입장 발표
文 “야권 전체가 더 크게 승리하길 기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문 전 대통령을 예방하고 있다. 뉴스1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12일 총선 출마 전망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더불어민주당 안에서 함께 정치를 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것이 어려운 상황이라면 신당을 창당하는 불가피성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을 찾아온 조 전 장관과 저녁 식사에 앞서 나눈 환담에서 “이번 총선에서 무도한 윤석열 검찰 독재를 심판하는 데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겠다. 다른 방법이 없다면 신당 창당을 통해서라도 윤석열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에 헌신하겠다”는 조 전 장관 말에 이같이 화답했다.

문 전 대통령은 “검찰 개혁을 비롯해 더 잘할 수 있는 것으로 민주당의 부족한 부분도 채워 내며 민주당과 야권 전체가 더 크게 승리하고 더 많은 국민으로부터 사랑받기를 기대한다”며 조 전 장관을 격려했다.

이날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과 문 전 대통령을 찾은 조 전 장관은 오는 13일 고향인 부산 민주공원에서 이번 총선과 관련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힌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지난 8일 ‘정치 참여 선언’ 이후 부산-경남과 호남 방문 일정을 이어 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