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석, 박지윤 경호원에 정강이 차였다" 소문 확산…양측 갈등 심화

입력
최동석 KBS 아나운서와 부인 박지윤.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전 아나운서 최동석이 이혼으로 갈등 중인 전처 박지윤 측 경호원으로부터 정강이를 차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동석은 지난 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경호원이 애 아빠의 정강이를 차고 사과하게 하는 어설픔, 경호원을 두 명이나 쓸 거면 교육이라도 된 인력을 썼어야지, 명분 없는 미친 칼춤 잘 봤다”라는 문구를 올렸다가 삭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최동석이 아이를 보러 학교에 갔다가 (박지윤 측의) 경호원으로부터 정강이를 차였다는 목격담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아이들 첫 등교 날 박지윤이 경호원 대동하고 나타났고 아빠(최동석)가 다가오자 발로 아빠를 걷어찼다고 했다. 주변에서 그걸 본 엄마가 많았다고 한다”며 “경호원 쓰는 건 애 아빠가 문제 있어서 그런 게 아니라 박지윤이 애 뺏길까 봐 그런다고 했다더라”고 했다.

박지윤 측은 이 같은 소문과 관련해 현재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최동석은 KBS 아나운서 30기 입사 동기인 박지윤과 2009년 결혼해 1남 1녀를 뒀지만, 14년 만인 지난해 10월 이혼했다.

양측은 최근 자녀 양육을 놓고 갈등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동석은 경호원으로부터 정강이를 차였다고 쓴 이틀 뒤인 지난 6일 SNS에 박지윤이 생일인 아들을 집에 두고 ‘파티’에 갔다며 “그 자리에 꼭 가야 했다면 차라리 나한테 맡기고 갔으면 어땠을까, 아픈 아이가 생일날 엄마·아빠도 없이 남한테 맡겨지지는 않았을 텐데”라는 글을 올렸다.

박지윤 측은 ‘파티’가 아닌 자선경매 행사를 진행했다고 반박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