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했는데…“진짜 이렇게 나온다?” 삼성 파격 ‘제품’ 예고

입력
삼성 2번 접는 ‘트리폴드폰’ 예상 이미지 [사진, 레츠고 디지털]


[헤럴드경제= 박영훈 기자] “이런 스마트폰은 진짜 처음?”

폴더블(접는)스마트폰에 이어 2번 접는 스마트폰 일명 ‘트리폴드폰’ 이 조만간 시장에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폴더블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에 밀려 세계 최초 자리를 내 준 화웨이 등 중국업체들이 삼성에 앞서 ‘트리폴드폰’을 올해 출시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하지만 화면을 2번 접는 ‘트리폴드폰’ 개발에 삼성이 가장 앞서 있어, 중국에 앞서 삼성 제품 출시가 임박했다는 설에 힘이 더욱 실리고 있다.

화면을 병풍처럼 2번 접을수 있는 삼성 트리폴드 디스플레이 시제품


이미 지난해 2번 접는 삼성의 ‘트리폴드폰’ 특허와 시연 제품이 공개됐다. 트리폴드 스마트폰은 메인 디스플레이가 두 번 접히는 방식으로 화면이 총 세 부분으로 나뉜다. 3면 대화면과 2개 힌지로 구성돼 지그재그 형태로 병풍처럼 접히는 스마트폰이다.

삼성 트리폴드폰에는 사용 가능한 3개 대화면의 연결성을 강화하는 기술이 담겼다. 첫 번째 화면에서 이용하던 운영체제(OS)와 사용자 인터페이스(UO)가 폴딩 상태에 따라 두 번째, 세 번째 화면까지 매끄럽게 연결될 수 있도록 했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연내 폴더블폰 라인업에 트리폴드 모델을 추가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아직 시장성은 없지만, ‘세계 최초’라는 상징성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화면을 병풍처럼 2번 접을수 있는 삼성 트리폴드 디스플레이 시제품


삼성전자는 폴더블폰를 세계 최초로 출시, 시장을 주도해 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9년 세계 최초로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출시 이후 줄곧 폴더블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하지만 화웨이, 샤오미, 오포 등 중국업체들을 필두로 미국 구글까지 가세 폴더블폰 시장에서 ‘삼성 타도’를 외치고 있다. 샤오미는 삼성을 제치고 글로벌 1위 달성을 목표로 내걸었다. 삼성 베끼기에서 시작, 이젠 삼성을 위협하고 있다.

반면 중국 매체들은 화웨이가 삼성전자보다 한 발 앞서 두 번 접는 폴더블폰을 선보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중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들은 화웨이가 2번 접는 형태의 트리폴드 스마트폰을 개발 중이며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돼 이르면 올해 2분기에 출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