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창당 통해 尹정권 심판” 文 “불가피성 이해”…민주 곤혹

입력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문 전 대통령과 포옹하고 있다. 2024.2.12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의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아 ‘친문(친문재인)’ 표심에 호소하며 총선 출마 입장을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신당을 창당하는 불가피성을 이해한다”며 힘을 실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문 전 대통령과 만나 본격적인 정치 참여 의지를 밝히고 “다른 방법이 없다면 신당 창당을 통해서라도 윤석열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에 헌신하겠다”고 했다. 이에 문 전 대통령은 “민주당 안에서 함께 정치를 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것이 어려운 상황이라면 신당을 창당하는 불가피성을 이해한다”며 “검찰개혁을 비롯해 더 잘할 수 있는 것으로 민주당의 부족한 부분도 채워내며 민주당과 야권 전체가 더 크게 승리하고 더 많은 국민으로부터 사랑받길 기대한다”고 답했다고 조 전 장관 측이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이 조 전 장관 신당에 힘을 실어주며 사실상 민주당이 준비하는 야권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할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이다.

조 전 장관은 앞서 이날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윤석열 검찰독재 정권의 조기 종식과 민주공화국의 가치를 회복하기 위한 불쏘시개가 되겠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13일 고향인 부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체적인 지역구 또는 비례대표 출마 여부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14일에는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는 등 사실상 총선 대비를 위한 광폭 행보를 이어간다.

조 전 장관이 문 전 대통령의 엄호 아래 정치 행보를 공식화한 것에 대해 민주당은 “조 전 장관 때문에 정권심판론 구도가 흐려질 수 있고 중도층 표심 이탈이 우려된다”며 곤혹스러운 표정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지난 대선 때 겨우 ‘조국의 강’을 건넌 민주당 입장에선 정권심판론 대신 조국심판론, 민주당 심판론으로 이어질 수 있어 결코 유리하지 않은 그림”이라고 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도 기자간담회에서 “조국 신당과 (야권 비례연합정당 가능성에 대해) 논의한 바 없다”라고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