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운동권 청산론, 친일파 논리”…한동훈 “독립운동가 모욕”

입력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운동권 청산론’에 대해 “독립운동가들을 폄하했던 친일파들의 논리와 똑같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이 총선 주요 의제로 내걸고 공세를 펼치고 있는 운동권 청산론을 일축하고 나선 것.

홍 원내대표는 12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운동권 청산론은 민주화 운동에 대한 폄하”라며 “마치 광복 이후 이승만 정권에서 독립운동 했던 사람들에 대한 청산론하고 비슷한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승만 정권 당시 새 정부가 출범하면서 독립운동가보다는 당장 일할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하다는 논리 아래 일제 강점기 때 부역했던 관료들이 그대로 임용됐다”며 “지금 검사 출신이 정치권에 진출하려는 것과 유사하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도 당내 운동권 세대의 퇴진에 반대했다. 그는 “민주화 운동 세력이 청산돼야 할 대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세대 전체를 묶어서 전면 퇴진해야 한다는 것은 민주화 운동의 성과를 전면 부인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내에서도 운동권 청산론은 주요 의제로 제기되지 않고 있다”고 일축했다. 그는 “한 비대위원장이 말하는 극단 정치를 우상호, 임종석, 이인영 중 누가 하고 있단 말인가”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홍 원내대표가 자신들을 독립운동가처럼 이야기했던데, 어느 독립운동가가 돈봉투를 돌리고 쌍욕을 하나”라며 “독립운동가를 모욕하는 표현”이라고 비판했다. 김민수 대변인도 논평에서 “이야말로 우리 조국을 지키고자 피 흘리신 독립운동가를 폄하, 폄훼하는 막말”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같은 당 이용호 의원도 “무리하게 친일 프레임으로 엮으려는 파렴치한 시도”라며 “독립운동가들이 지하에서 통곡할 일”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