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톱텐 10주 연속 1위 찍은 ‘이 가수’, 지금은 19년차 벤츠 딜러라는데

입력
한성자동차 강남전시장에서 영업부장으로 근무 중인 가수 김민우./연합뉴스

노래 ‘사랑일 뿐야’ ‘입영열차 안에서’ 등을 부른 가수 김민우(55)가 19년차 외제차 딜러로서의 근황을 전했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민우는 현재 메르세데스-벤츠 한국 판매법인 한성자동차 강남전시장에서 19년째 일하고 있다. 현재 직함은 영업부장이다.

1990년에 데뷔한 김민우는 ‘사랑일 뿐야’, ‘입영열차 안에서’를 연속으로 히트시키며 큰 인기를 누렸다. 데뷔 앨범은 100만장 넘게 팔렸고, 두 곡 모두 ‘가요톱10′에서 5주씩 모두 10주 동안 연속 1위하기도 했다.

이런 기록에도 김민우는 가수로서 활동한 기간보다 세일즈맨으로서 산 세월이 더 길다. 그는 데뷔한 지 3개월 만에 입대하게 됐다. 당시 소속사가 ‘실제 입대를 해서 인기를 극대화시키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우는 과거 한 인터뷰에서도 “완전 군장으로 ‘입영열차 안에서’를 부르며 연병장을 돌았다”고 했다.

전역 후 3년간 음악 활동을 했으나 이전만큼 관심을 받지 못했다. 여기에 빚을 내 만든 녹음실마저 불에 타면서 신용불량자 신세가 됐다. 밤 무대를 전전했지만 IMF 사태로 클럽들이 문을 닫으면서 가수 활동을 이어가기 어려워졌다.

그러다 지인 소개로 수입차 영업에 발을 들여 놓으며 자동차 딜러로 전업했다. 2005년부터 벤츠 딜러로 일하며 현재까지 판 벤츠 차량은 940대에 이른다고 한다. 지난해에도 68대를 파는 등 연간 65대 안팎의 판매량을 자랑한다. 이런 영업 역량이 인정받아 ‘세일즈 마스터’ 호칭을 부여받았다.

1990년 KBS '가요톱10'에 출연한 가수 김민우/ KBS

가수 경력이 영업에 도움이 될까. 김민우는 “그렇지 않다”고 한다. 그는 “고객들이 자신의 신용, 개인 정보가 유명인에게 전달되는 것을 부담스러워 한다”며 “제가 가수인지 모르고 (구매) 계약하는 분이 80% 정도 된다”고 했다.

김민우는 영업 철학에 대해 “단순히 돈만 버는 게 아니라 노력으로 성과를 내며 멋지고 당당히 할 수 있는 게 세일즈”라며 “끝없이 기다리며 계속 연습하는 직업이 가수라면 세일즈는 자기가 움직여서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세일즈맨으로 치열하게 살던 2016년 그는 혈액암을 앓던 부인과 사별했다. 슬하에는 피아노에 재능이 있는 중학생 된 딸이 있다. 그는 “재혼하려는 사람이 있다”며 새로운 가정을 꾸릴 계획임을 밝혔다.

김민우는 강남전시장에 흘러나오는 곡을 선정하는 등 여전히 음악 듣기를 좋아한다. 본업에 충실하면서 리메이크곡으로 새 앨범을 낼 뜻도 있다고 한다. 그는 “‘저를 고객에게 드린다’는 진심과 솔직함으로 먼저 다가가려 한다”며 “올해는 벤츠 누적 판매 1000대 돌파가 목표다. 제 삶은 지금도 라이브(LIVE)”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