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미국 간 클린스만에 “간김에 오지 마라... 화상전화로 해임해야”

입력
축구협회 “아시안컵 성과 평가 전력강화위 개최”... 클린스만 경질 여부 논의

홍준표 대구시장(왼쪽),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뉴스1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예정보다 이르게 가족이 있는 미국으로 떠난 가운데, 홍준표 대구시장이 재차 “화상전화로 해임 통보하라”며 경질을 촉구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11일 페이스북에서 “미국 간 김에 제발 돌아오지 마라. 감독 자질도 안 되면서 한국 축구만 골병들게 하지 말고”라며 “생각할수록 괘씸한 사람”이라고 했다. 그는 “거주 조건을 위반했으니 위약금 달라고 하지도 못하겠네”라며 “위약금 문제는 정몽규 회장이 책임지고, 이참에 화상전화로 해임 통보해라”라고 했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마치고 귀국한 클린스만 감독은 예정보다 일찍 한국을 떠났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클린스만 감독은 10일 거주지인 미국으로 출국했으며, 귀국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클린스만 감독은 휴식을 위해 다음 주에 미국으로 돌아간다고 밝혔지만, 귀국한 지 이틀 만에 미국으로 출국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귀국 현장에서 “준결승까지 진출한 것을 실패라고 말씀드릴 수는 없을 것 같다”며 사퇴 뜻이 없음을 밝혔다. 또 잠시 휴식한 후 유럽으로 넘어가 해외파 선수들의 상태를 점검할 계획이라고 했다.

홍 시장은 여러 차례 클린스만 감독 해임을 촉구해왔다. 지난 8일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클린스만 경질 시 위약금을 물어줘야 한다는 보도를 언급하며 “약정이 그러하다면 위약금이라도 주고 해임하라”며 “위약금은 잘못 계약한 축구협회장이 물어내라”고 했다. 그는 “무능과 무기력이 입증된 감독에게 차기 월드컵 지휘봉을 맡길 수 있겠느냐”면서 “외국인 코치라면 사족 못 쓰는 한국 축구의 사대주의는 이제 버려라”고 했다.

축구협회, 클린스만 경질 여부 논의

축구협회는 설 연휴 이후 이번 주 안으로 아시안컵 성과를 평가하는 전력강화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아시안컵에서 지도력 평가와 월드컵까지의 지휘 여부에 대한 의견을 모아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 여부를 논의한다. 클린스만 감독의 계약 기간은 북중미 월드컵까지로, 대회 결승전까지 2년 5개월 정도 남았다.

축구협회는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 시 잔여 연봉 문제를 고려해야 한다. 클린스만 감독과의 계약에는 경질 시 잔여 연봉을 지급해야 한다는 조항이 있는데, 연봉 29억원으로 계산하면 약 70억원을 지급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 대표팀은 다음 달 21일부터 월드컵 2차 예선을 앞두고 있다. 만약 감독을 교체한다면 일정상 다음 달 초에는 신임 감독 선임을 완료해야 한다. 일정이 빠듯한 만큼 축구협회는 최대한 빠르게 절차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