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보려고 전용기 띄운 팝스타…'탄소 배출 90t 폭탄' 논란

입력
11일(현지시간) NFL 슈퍼볼 경기 보는 테일러 스위프트. 로이터=연합뉴스

'팝의 여왕' 테일러 스위프트가 월드투어 도중 남자친구의 미국프로풋볼(NFL) 슈퍼볼 경기를 직관하기 위해 전용기로 하늘길을 오가는 과정에서 추가로 배출하는 탄소가 약 90t에 달할 것으로 추정돼 논란이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스위프트는 11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남자친구인 트래비스 켈시가 출전한 NFL 슈퍼볼 경기를 응원했다.

스위프트는 이날 경기를 보기 위해 일본 도쿄에서 현지 시각으로 11일 밤 공연을 마치자마자 전용기를 타고 약 8900㎞를 이동해 라스베이거스에 도착했다.

오는 16일 호주 멜버른에서 다시 월드투어 공연을 이어가는 그가 이번 슈퍼볼 경기 관람을 위해 도쿄에서 라스베이거스, 라스베이거스에서 멜버른까지 추가로 이동한 거리는 약 2만2000㎞(1만4000마일)다.

스위프트 전용기인 다소사의 팔콘900 제트기가 이 거리를 이동하는데 드는 연료는 약 3만3000ℓ로, 그 과정에서 배출되는 탄소는 약 90t에 달한다고 WP는 추산했다.

미 경제매체 포천은 탄소 배출량은 여러 요인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면서도 스위프트가 그래미 시상식이 열린 지난 4일부터 호주 투어가 시작되는 오는 16일까지 이동하며 배출하는 탄소의 양은 최소 90t(20만 파운드) 이상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미국에서는 환경운동가들을 중심으로 스위프트의 잦은 전용기 이용이 환경 오염을 일으킨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용기에서 배출하는 탄소의 양이 일반 여객기보다 과도하게 많아 유명인의 전용기 이용을 금지해야 한다는 게 환경운동가들의 주장이다.

스위프트는 2022년 한 지속가능성 마케팅 업체로부터 그해 기준 전용기 사용 등으로 탄소를 가장 많이 배출한 유명인 1위로 지목되기도 했다.

스위프트 측은 배출한 탄소를 상쇄하기 위한 비용을 지출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으로 어떤 방식인지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WP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