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문제 답답해 죽겠다” 설 민심에, 국힘 총선 출마자들 ‘갑갑’

입력
지도부는 “민심의 소리는 단연 민생”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청사 1층에서 합창곡을 녹화하고 있다. 대통령실제공


설 연휴 기간 국민의힘이 청취한 민심에는 김건희 여사 리스크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았다. 12일 국민의힘 총선 출마자들은 “김건희 여사 문제를 해소하지 못해 답답하다”, “윤석열 대통령의 대담에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는 등의 의견을 들었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윤 대통령과 김 여사 문제에 대해 언급을 자제하며 민생 문제 해결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의 입장 표명이라는 마지막 카드로도 여론의 반전을 이끌어내지 못하자 논쟁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재섭 국민의힘 도봉갑 당협위원장은 이날 SBS라디오에 출연해 “야당 지지자들보다 여당 지지자분들이 더 세게 혼내시는 것 같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대담 문제도 그렇고 (김건희) 여사 문제도 그렇고 ‘왜 말끔하게 처리하지 못 하느냐, 답답해 죽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윤석열 정부가 잘했으면 좋겠다는 분들이 많다”며 “대통령이 앞으로도 국정운영을 잘해나가려면 이번 총선에서 이겨야 되는데 왜 이렇게 성에 안 차느냐라고 해서 더 화가 많이 나신 것 같다”고 전했다. 함께 출연한 이승환 중랑을 당협위원장은 “정치적인 것보다는 물가 얘기가 많았다”고 말했다.

총선 전 반전 카드로 대담 내용을 기대했던 출마자들은 민심을 전하며 에둘러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 수도권 출마자는 기자와 통화하면서 “대담 문제나 이런 것이 조금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분들이 있었다고 했다”며 “윤 대통령이나 여당이 잘해서가 아니라 한동훈 위원장 개인기로 국민의힘이 버티고 있는 것 같다는 식의 발언도 많았다”고 했다.

다른 출마자도 “한 위원장을 응원하는 목소리 자체가 윤 대통령만으로는 총선을 치르기가 어렵다고 판단하는 것 같다. 세대교체, 물갈이를 바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한 지역구에 출마하는 예비후보도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고 소리치는 분도 있었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윤 대통령과 김 여사에 대한 언급은 자제한 채 민심의 요구는 민생 해결이라고 강조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온 가족이 모인 설 연휴 밥상에 오른 민심의 소리는 단연 민생이었다”며 “민생과 경제를 살리자면서도 당 대표 한 사람만을 위해 열고 닫았던 방탄으로 얼룩진 국회를 이제 그만 끊어내라 명령하셨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이재명 대표 한 사람의 손안에서 비례대표제가 결정되고, 이마저도 그럴싸하게 포장된 꼼수 위성정당을 선언한 비상식적 상황에 분개하셨다”며 “집권여당의 무한책임으로 지금까지의 민생 약속, 정치개혁을 반드시 실천하겠다”고 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의 운동권 정치를 청산해야 한다는 요구를 재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야당의 입법폭주와 정쟁에 매달리는 모습을 보며 이번 총선에서 야당을 심판해 운동권을 퇴출하고 새로운 정치의 발전의 출발점이 돼야 한다는 국민들 목소리가 있었다”고 말했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운동권 청산론에 대해 “독립운동가들을 폄하했던 친일파들의 논리하고 똑같아 보인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국민들 생각과는 거리가 있다”고 반박했다.

김 여사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서는 민주당의 여론전이라면서도 윤 대통령에게 사과나 수사를 요청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답을 피했다. 윤 원내대표는 “총선 민심 교란용 몰카(몰래카메라) 공작을 선거용으로 우려먹으려는 제1야당의 모습에 실망하는 여론이 대다수였다”고 말했다.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과 관련해 윤 대통령은 KBS 대담에서 사과하지 않았는데 여당으로서 사과를 요청하거나 수사를 요청할 계획이 있나’라고 묻자 “여당은 민생과 관련된 정책 개발, 국민들을 위한 포지티브한(긍정적인) 선거전략에 관심 갖고 있다”고 답을 피했다.

장동혁 사무총장은 MBC라디오에 출연해 지난 7일 있었던 윤 대통령의 KBS 특별대담 반응에 대해 “국민들께서도 다양한 의견이 있으리라고 생각하고 받아들이는 부분이 조금씩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여러 가지 것들이 제3당 합당하고 다른 이슈들이 있으면서 부각되지 않은 측면이 있는 것 같다. 지역에 다녔을 때 이 부분에 대한 이야기가 오히려 많이 나오지 않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경기 안산 상록갑에 출마하는 장성민 전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은 KBS라디오에서 “민심은 야당이 민생이나 현 시장 바구니 물가 이런 문제에 관심을 갖지 않고 영부인, 퍼스트 레이디만 쳐다보냐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며 “왜 영부인 타령만 하느냐, 이제 그만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가 많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