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노매너'논란?... 문제의 '카페영상' 보니

입력
OBS 유튜브에 공개된 이 대표의 모습. photo 해당 유튜브 캡ㅊ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최근 전국장애인연대 박경석 대표와 카페에서 만나 대화하는 장면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공유된 영상을 살펴보면, 이 대표가 구석 자리에 앉은 동료에게는 음료를 전달해주지 않고, 본인 커피를 먼저 챙기는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OBS 유튜브에 공개된 바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8일 서울 수서역에서 당 지도부와 시민들에게 귀성 인사를 진행했다. 이날 전장연 박 대표는 '장애인 이동권'에 대한 정책 의견서를 전달했다. 이 대표를 포함한 개혁신당 지도부는 박 대표와 함께 수서역 내에 있는 카페에서 '간이 차담회'를 가졌다.

영상을 살펴보면, 이 대표와 박 대표가 카페에 착석해 대화를 시작한 지 2분쯤이 지나자 주문한 음료가 나왔다. 카페 직원은 영성 속 맨 오른쪽에 앉은 양향자(57) 원내대표 앞에 커피를 차례차례 내려놓았는데, 이 대표는 커피잔을 바라보며 커피잔 쪽에 놓인 왼손을 움직였다.

이어 양 원내대표가 커피를 건네기 시작했고, 양 원내대표는 커피 쪽에 눈길을 보내내는 이 대표 대신, 동석자 가운데 가장 연장자인 박 대표에게 첫 커피잔을 건넸다.

양 원내대표는 그 뒤 두 번째 잔을 이 대표 왼손 쪽에 건넸다. 이 대표는 그 잔을 두 손으로 받아 든 다음 한 모금 마셨다.

이 대표가 대화를 나누는 동안 양 원내대표는 이 대표 뒤쪽에 앉은 당 관계자 3명에게 커피를 차례차례 전달했지만 이 대표는 양 원내대표가 커피를 나눌 동안 도와주지 않았다. 대신 자신과 마주 앉은 박 대표의 이야기의 이야기에 좀 더 집중한 모습이었다.

이 장면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었다. 누리꾼들은 '안 쪽부터 음식이나 음료를 전달하는 게 국룰 아닌가?'라는 댓글로 이 대표 옆자리 앉은 사람의 표정을 확대한 영상 등 여러 버전으로 올라왔다. 그러면서 "구석자리부터 돌리는 게 기본인데" "이준석은 매너의 문제" "자기밖에 모르는 사람"이라고 비판하는 반면 "다른 사람이 일을 하고 있으니 상대방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는 것이 맞다"는 반응도 이어졌다. 반면, "임원까지 올라가신 분의 센스는 역시 남다르다"며 양 원내대표의 센스에 박수를 보낸 누리꾼도 있었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