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난 주택 대피하다 추락 중상…'방화 혐의' 주민 체포

입력
<앵커>

오늘(12일) 새벽 서울 광진구에 있는 한 다세대주택에서 불이 나 3명이 다쳤습니다. 경찰은 처음 불이 시작된 집에 살던 10대가 일부러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서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창문 밖으로 연기가 계속 뿜어져 나옵니다.

오늘 새벽 4시 40분쯤 서울 광진구 중곡동의 6층짜리 다세대 주택 3층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1시간 만에 꺼졌지만, 4층에 살던 20대 여성이 대피 도중 1층으로 떨어져 머리를 크게 다치는 등 주민 3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3층에 거주하던 10대 여성 A 씨가 불이 나자 곧바로 근처 편의점으로 달려가 신고를 요청했습니다.

[편의점 직원 : 불났다고 해서 빨리 그럼 신고해야지 했어요. 휴대전화가 안 된대서 휴대전화를 빌려줬어요. 빨리 가서 옆에 집 다 깨우라고, 내가 쫓아가겠다고 그랬는데….]

하지만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신변을 비관해 자신이 불을 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A 씨를 방화 혐의로 긴급 체포해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건물 옆 차량 위로 붉은 화염이 치솟습니다.

새벽 0시 40분쯤 전북 전주시 완산구 주택가에 주차된 SUV에서 불이 난 것입니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차량과 건물이 타 소방서 추산 1천300여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소방 당국은 담배꽁초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낮 1시쯤에는 경기 가평군 청평면 야산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임야 6천600㎡를 태운 뒤 1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산림 당국은 민가에서 쓰레기를 소각하다가 불씨가 산으로 옮겨 붙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윤태호, 화면제공 : 서울 광진소방서·전주 완산소방서·경기북부소방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