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7시간 감금하고 전 남친 살해 시도까지…20대 남성 구속

입력
이별하자는 여자친구를 7시간 동안 감금·협박하고, 여자친구의 전 남자친구를 살해하려고 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오늘(12일), 20대 남성 A 씨를 살인예비 및 특수감금·특수협박 혐의로 어제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8일 관악구 신림동의 자신의 주거지에서 헤어지자는 여자친구를 오후 1시부터 오후 8시까지 7시간 동안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A 씨는 소주병을 집어 던지고 커터칼을 피해자의 얼굴에 갖다 대며 '그어버리겠다'고 협박을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A 씨는 피해자의 전 남자친구를 죽이겠다고 협박하며 흉기도 샀습니다. 피해자의 휴대전화를 강제로 열게 해 전 남자친구에게 만나자며 연락을 시도하기도 했습니다.

A 씨의 범행은 피해자를 강압적으로 대하는 모습을 수상하게 생각한 시민의 신고로 중단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흉기를 소지한 채로 전 남자친구를 만났다면 살인 등의 범행으로 이어졌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살인예비죄를 적용했고 추가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약 3개월 동안 교제하면서 피해자를 심리적으로 강압해왔고 피해자는 A 씨에게 수차례 이별을 요구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email protected]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네이버,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