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객 유치하려고" 공항에 기모노 '리얼돌' 세운 일본 지자체 논란

입력
도쿠시마 공항에 전시된 리얼돌. / 사진=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갈무리

일본의 한 지자체가 관광객을 유치한다는 명목으로 리얼돌(성인용 인형)을 공항에 전시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일본 도쿠시마현은 관광객 유치를 위해 리얼돌을 구매해 일본 감사원으로부터 지적을 받았습니다.

매체에 따르면 도쿠시마현 관광 정책 부서는 일본 도쿠시마 공항에서 진행된 관광 전시회에 사용하기 위해 42만 4440엔(약 380만원) 상당의 리얼돌을 구매했습니다.

이 전시회는 도쿠시마현의 전통 염색 예술을 홍보하기 위해 열렸습니다.

당초 관계자들은 처음에 리얼돌이 아닌 값싼 마네킹을 이용했으나, 한 남성 공무원이 행사에서 마네킹 대신 리얼돌을 쓰면 관광객들이 더 즐거워할 것이라 제안해 리얼돌로 교체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일본 정부 감사관들은 "사회적 규범의 관점에서 극도로 비싼 인형이 매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고토다 마사즈미 현 지사는 성명을 내고 "이번 일은 지사 재임 전에 발생했지만, 인사 책임자로서 감사 결과를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엄정 처리할 것"이라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