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 해로한 93세 동갑 부인과 동반 안락사 선택한 네덜란드 전 총리

입력
네덜란드 총리를 역임한 드리스 판아흐트(왼쪽)와 부인 외제니 판아흐트의 생전 모습. EPA연합뉴스·권리포럼 홈페이지 캡처


드리스 판아흐트 네덜란드 전 총리가 자택에서 70년 해로한 부인 와제니 여사와 동반 안락사로 생을 마감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10일(현지시간) 판아흐트 전 총리 부부가 지난 5일 93세 일기로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동갑내기인 판아흐트 전 총리 부부는 70년간 함께 살았다.

또 판아흐트 전 총리가 생전에 설립한 '권리포럼' 연구소도 지난주 판아흐트 부부가 "함께 손을 잡고" 죽음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헤라르 존크먼 권리포럼 연구소장은 네덜란드 공영 방송 NOS에 판아흐트 부부가 모두 매우 아팠으며 "한쪽을 놔둔 채 떠날 수 없었다"고 동반 안락사의 배경을 설명했다.

1977∼1982년 총리를 지낸 판아흐트 전 총리는 2019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계속 건강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70년 동안 인연을 맺으며 '내 여인'이라고 불러왔던 부인과 생의 마지막을 함께했다.

안락사가 합법인 네덜란드에서도 동반 안락사는 흔치 않다.

2002년 세계 최초로 안락사를 합법화한 네덜란드는 환자가 견딜 수 없는 고통을 겪고 있으며 치료의 가망이 없고 오랫동안 죽음에 대한 소망을 밝히는 등의 6가지 조건 아래에서 안락사를 실시하고 있다. 2022년 네덜란드에서 안락사를 택한 사람은 총 8720명이었다. 전체 사망자의 5.1%에 이른다.

네덜란드 안락사 전문센터의 엘케 스바르트 대변인은 "동반 안락사 요청이 늘고 있지만 여전히 드물다"며 "두 사람이 동시에 치료에 대한 가망 없이 견딜 수 없는 고통을 겪고 있으면서 함께 안락사를 원할 가능성은 매우 적다"고 말했다.

변호사 출신인 판아흐트 전 총리는 기독민주당(CDU) 소속으로 1970년대 초반 정계에 입문했다. 총리 취임 직전까지는 법무장관을 역임했다.

그는 생전 팔레스타인을 공개적으로 지지했으며 관련 활동을 위해 '권리포럼'이라는 연구소를 설립했다.

마르크 뤼터 총리는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판아흐트 전 총리가 "분극화 시대에 네덜란드 정치에 색채와 실체를 부여했다"고 조의를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