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重 울산조선소서 근로자 1명 사망·1명 중상

입력
“사람이 블록 밑에 깔렸다” 신고
경찰·소방, 사고 원인 조사 중
울산시 동구에 위치한 현대중공업 생산현장. 현대중공업 제공


12일 오후 6시 57분 HD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해양공장에서 60대 근로자 A 씨가 숨지고 50대 근로자 B 씨가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는 원유생산설비 블록(철제 구조물)을 이동시키는 작업 중 일부 구조물이 추락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사람이 블록 밑에 깔렸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A 씨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사망했다.

B 씨는 사고 현장에서 자력으로 탈출했으나 갈비뼈 골절 등 중상을 입었다.

A 씨 등은 HD현대중공업과 계약한 사외 전문업체 소속 근로자로 확인됐다.

이번 사고는 HD현대중공업 내에서 2022년 4월 이후 약 2년 만에 발생한 중대재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