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문재인에 "신당 창당해서라도 尹정권 심판"…文 "이해한다"

입력
조국 전 법무부(왼쪽) 장관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문 전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나 "신당 창당을 통해서라도 윤석열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에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도 불가피하게 신당을 창당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이해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조 전 장관은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을 찾아 문 전 대통령과 비공개 회동했다. 문 전 대통령과 조 전 장관은 사저로 들어가면서 진한 포옹을 나누기도 했다.

이날 조 전 장관은 문 전 대통령에게 4월 총선에 출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다른 방법이 없다면 신당 창당을 통해서라도 윤석열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에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문 전 대통령은 "민주당 안에서 함께 정치를 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것이 어려운 상황이라면 신당을 창당하는 불가피성을 이해한다"며 "검찰개혁을 비롯해 더 잘할 수 있는 것으로 민주당의 부족한 부분도 채워내며 민주당과 야권 전체가 더 크게 승리하고 더 많은 국민으로부터 사랑받길 기대한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