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통보에 여자친구 7시간 감금, 전남친 살해 위해 흉기 구매한 20대男

입력
경찰 자료사진. 매일신문 DB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를 7시간 동안 감금하고 협박한 것도 모자라 그의 전 남자친구까지 살해하려 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특수감금 및 특수협박 혐의로 A(28) 씨를 전날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일 관악구 신림동의 자신의 주거지에서 헤어지자는 여자친구를 오후 1시부터 8시까지 7시간 동안 감금하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별 통보에 화가 난 A씨는 소주병을 집어 던지고 흉기를 피해자의 얼굴에 갖다 대며 '그어버리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A씨는 피해자의 전 남자친구를 죽이겠다고 협박하며 집 밖으로 나와 흉기를 구입하기도 했다.

A씨는 흉기를 구입하고 피해자의 전 남자친구에게 찾아가려고 했지만, 피해자를 강압적으로 대하는 모습을 수상하게 여긴 시민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3개월여 동안 피해자와 교제하면서 심리적으로 압박해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때문에 피해자는 A씨에게 여러 차례 이별을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구속한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