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색해진 짧은 머리를…" 100만 히트곡 가수, '벤츠 영업왕' 성공기

입력
19년차 벤츠 딜러, 김민우
"자기가 움직여서 기회를 만드는 게 세일즈"
'사랑일 뿐야’ ‘입영열차 안에서’ 등의 노래를 부른 가수 김민우(55)씨가 19년 차 외제차 딜러로서의 근황을 전했다.

12일 연합뉴스는 김민우씨가 현재 메르세데스-벤츠 한국 판매법인 한성자동차 강남전시장에서 19년째 일하는 근황을 보도했다. 1990년에 데뷔한 그는 ‘사랑일 뿐야’, ‘입영열차 안에서’를 연속으로 히트시키며 큰 인기를 누렸다. 데뷔 앨범은 100만장 넘게 팔렸고, 두 곡 모두 ‘가요톱10′에서 5주씩 모두 10주 동안 연속 1위를 차지했다. 김씨는 음악계의 '어린 왕자'라고 불렸다.

김민우 한성자동차 강남전시장 부장 [사진출처=연합뉴스]


지금 메르세데스-벤츠 한국 판매법인 한성자동차 강남전시장에서 영업부장으로 일하는 그는 영업 역량이 뛰어난 이들에게 부여되는 '세일즈 마스터'이기도 하다.

김씨는 2005년부터 벤츠 딜러로 일하며 현재까지 판 벤츠 차량은 940대에 이른다. 지난해에도 68대를 파는 등 연간 65대 안팎의 판매량을 자랑한다. 2006년에는 3월 한 달 10대를 팔며 '판매왕'에 오르기도 했다.

그는 가수 경력이 영업에 도움이 되지 않았다며 “고객들이 자신의 신용, 개인 정보가 유명인에게 전달되는 것을 부담스러워한다. 제가 가수인지 모르고 (구매) 계약하는 분이 80% 정도 된다”고 했다.

그가 벤츠 딜러가 된 건 IMF도 영향을 미쳤다. 전역 후 3년간 앨범도 내며 음악 활동을 했지만, 더는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한 상황에서 전 재산에 빚까지 내 마련한 녹음실마저 방화로 순식간에 사라졌다. 밤무대도 뛰었지만, IMF 사태로 클럽들이 문을 닫으면서 2년간 신용불량자 신세도 겪었다.

그러다 우연히 지인 소개로 재규어, 랜드로버, 아우디 판매사에서 기량을 닦은 뒤 2005년부터 벤츠 딜러로 자리를 굳혔다.

1990년 KBS '가요톱10'에 출연한 가수 김민우 [사진출처=KBS ]


김씨는 세일즈를 두고 "단순히 돈만 버는 게 아니라 내 노력으로 성과를 내며 멋지고 당당히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이어 "끝없이 기다리며 계속 연습하는 직업이 가수라면 세일즈는 자기가 움직여서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저는 아직 성공했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성공에는 스텝(단계)이 있다. 작은 것부터 노력하고 고객과 관계의 힘을 믿고 차근차근 올라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음악활동 소식도 전했다. 현재 구상 중인 음악 활동 일부를 공개했다. 리메이크곡으로 새 앨범을 낼 계획이 있다. 또 재혼 계획도 있다. 앞서 그의 아내는 결혼 7년 만인 지난 2016년 혈액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슬하에는 피아노에 재능이 있는 중학생 된 딸이 있다. 그는 “재혼하려는 사람이 있다”며 새로운 가정을 꾸릴 계획임을 밝혔다.

김씨는 “‘저를 고객에게 드린다’는 진심과 솔직함으로 먼저 다가가려 한다”며 “올해는 벤츠 누적 판매 1000대 돌파가 목표다. 제 삶은 지금도 라이브(LIVE)”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