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신당 창당해서라도 尹 정권 심판”…文 “이해한다”

입력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나 신당 창당 의지를 밝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문 전 대통령과 포옹하고 있다. /뉴스1

조 전 장관은 이날 경남 양산 평산마을에서 문 전 대통령을 만나 “이번 총선에서 무도한 윤석열 검찰 독재를 심판하는 데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전 장관은 문 전 대통령에게 “다른 방법이 없다면 신당 창당을 해서라도 윤석열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에 헌신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통령은 조 전 장관의 신당 창당 의지를 격려했다. 문 전 대통령은 “민주당 안에서 함께 정치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것이 어려운 상황이라면 신당을 창당하는 불가피성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어 “검찰 개혁을 비롯해 더 잘할 수 있는 것으로 민주당의 부족한 부분도 채워내며, 민주당과 야권 전체가 더 크게 승리하고 더 많은 국민으로부터 사랑받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은 앞서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검찰 독재정권의 조기 종식과 민주공화국의 가치 회복을 위한 불쏘시개가 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방명록에는 ‘검찰개혁과 사회경제적 민주화를 위해 헌신하셨던 내 마음속의 영원한 대통령님을 추모합니다. 그 뜻 새기며 걸어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지난 8일 자녀 입시 비리, 청와대 감찰 무마 등 혐의로 항소심에서도 징역 2년 실형을 선고받았지만 법정 구속은 면했다. 오는 13일에는 부산을 찾아 총선 출마와 관련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