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 소리 나네"… 서울 상위 0.1% 연소득 '65억원'

입력
이미지투데이
서울의 종합소득 상위 0.1%는 연평균 소득이 65억원으로 나타났다. 상위 0.1%의 종합소득이 가장 낮은 강원의 5.5배 수준이다. 서울은 종합소득 상위 20%와 하위 20%의 차이가 65배에 달해 불평등 수준이 가장 큰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이 국세청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2년 서울의 종합소득 상위 0.1%에 해당하는 사람은 2307명으로 이들은 연소득이 평균 64억8000만원이었다.

종합소득은 이자·사업·연금·근로 등을 통해 얻은 총소득을 의미한다. 주로 전문직·자영업자 등 개인사업자의 소득이 해당한다.

서울에 이어 부산의 종합소득 상위 0.1% 평균은 25억원(592명)이었다. 광주는 23억8000만원(252명)이었다. 종합소득 상위 0.1% 평균이 가장 낮은 곳은 강원으로 11억8000만원을 신고했다.

지역 내 종합소득 격차가 가장 큰 곳도 서울이었다. 서울의 상위 20% 연소득은 평균 1억7000만원, 하위 20%는 262만원으로 격차가 64.9배에 달했다. 이어 부산이 46.7배다. 부산의 상위 20%는 연평균 1억1000만원, 하위 20%는 244만원을 벌었다. 대구는 상위 20%가 1억2000만원, 하위 20%가 267만원을 신고했다.

양경숙 의원은 "정부는 재정과 조세정책을 소득재분배와 불평등 완화를 위한 방향으로 운영해야 한다"면서 "소득과 부의 양극화가 심각한 상황에도 윤석열정부는 금융투자소득세 폐지, 대주주 주식양도세 완화 등 부자감세를 실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