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속 200㎞' 도주 불법체류자…경찰 순찰 헬기에 덜미

입력
고속도로에서 시속 200킬로미터로 운전하며 달아나던 무면허 불법체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베트남 국적 남성을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오늘(12일) 밝혔다.

이 외국인 남성은 지난 10일 오후 3시쯤 영동고속도로 용인 구간에서 승용차를 타고 버스 전용 차로를 달리다 순찰 중이던 경찰에 포착됐다.

경찰이 운전자에게 승용차를 세우라고 명령했지만 남성은 이를 무시하고 시속 200km에 이르는 속도를 내며 달아났다.

승용차가 고속도로를 빠져나가 순찰차도 속도를 낼 수 없던 상황에서 마침 근처를 순찰하던 헬기도 추격에 합류했다.

헬기가 공중에서 승용차의 위치를 안내하고 순찰차가 이를 쫓아가며 공조한 덕분에 운전자는 결국 검거됐다.

경찰 조사 결과 붙잡힌 외국인 운전자는 무면허에 불법 체류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는 경찰 추격에 놀라서 도망쳤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운전자와 동승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영상 제공: 경기남부경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