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서 또 전세사기... 40대 남성, 임차인 보증금으로 갭투자

입력
갭투자로 100여 채 넘는 듯
인천 계양경찰서. 인천경찰청 제공


인천과 경기지역에서 빌라와 오피스텔 등을 ‘무자본 갭투자’ 방식으로 사들인 뒤 전세보증금을 가론 챈 40대 남성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A씨는 2021년부터 2022년까지 인천과 경기지역의 빌라와 오피스텔을 세놓은 뒤, 임차인들로부터 받은 보증금을 돌려주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임차인이 지급한 임대차 보증금을 이용해 갭투자 방식으로 100채가 넘는 빌라와 오피스텔을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도권 일대에서 피해자들의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사건을 A씨의 거주지 관할인 계양경찰서로 이송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다른 사건으로 인천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선 정확한 피해 규모를 확정하기 어렵다”면서 “명절이 끝나는대로 A씨를 접견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