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의 두번째 '용산 대변혁' 도전…어떻게 바뀔까

입력
영상·그래픽으로 본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계획
한강 향하던 중심축 용산역 방향으로 고개 돌려
서부이촌동 넘겨다 볼 45층 한강조망 공중육교도
용산역 뒤 낡은 철도정비창 부지를 상주인구 7만의 수직도시로 탈바꿈하는 '용산국제업무지구'로 프로젝트가 10년 만에 재가동한다. 축구장 70개 크기의 사업부지(약 49만5000㎡)에 평균 용적률 900%가 적용되고 100층을 넘나드는 높이의 초고층 마천루까지 들어선다.

용산역 상공에서 바라본 용산게이트웨이 조감도. 지상은 용산공원과 국제업무지구를 잇는 진입공간으로, 지하는 보행문화공간으로 계획됐다. 그 하부에는 GTX-B, 신분당선 등의 통합대합실이 마련된다./자료=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설 연휴를 앞둔 지난 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계획'을 마련해 발표했다. 올해 상반기 구역지정을 목표로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들어갈 계획이다. 내년 하반기(10월) 기반시설 착공에 나선 뒤 2030년에는 첫 입주까지 현실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계획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두번째로 선보이는 용산역세권 개발 프로젝트다. 처음 서울시장이 된 후 2007년 '한강 르네상스'와 연계해 개발 밑그림을 그린 게 첫번째다. 당시 삼성물산·롯데관광개발 등 민간 주도로 사업이 이뤄지도록 발판을 마련했지만 2008년 금융위기가 불거진 뒤 계획은 물거품이 됐다.

오 시장이 두번째로 내놓은 이번 용산국제업무지구의 밑그림이 과거와 달라진 것 중 하나는 남쪽 한강을 향하던 사업지구 중심 축선의 방향 변화다. 이번 마스터플랜에서는 지구 동쪽 용산역 방향으로 업무지구 구획의 중심이 고개를 틀어다. 

재건축 이슈와 맞물려 과거 계획 때 갈등과 사업비 부담의 원인이 됐던 서부이촌동 주거지역은 사업계획에서 빠졌다. 이번 계획에 45층 공중육교(스카이 트레일)를 넣은 것은 이 지역 아파트가 오래 존치되더라도 사업지구에서 한강을 내려다볼 수 있도록 한 것으로 관측된다.

첫 입주가 시작된다는 2030년 이후 용산은 도시의 변혁을 어떻게 보여줄까? 서울시가 새로 내놓은 용산국제업무지구의 밑그림을 영상, 그림과 함께 둘러본다. 



용산게이트웨이 지하 보행문화공간 예상도/자료=서울시 제공
용산역에서 바라본 그린스퀘어. 100층 이상의 높이까지 허용되는 국제업무지구 랜드마크 빌딩의 동남쪽 전면부에 경부선 선로를 덮어 조성되는 8만㎡ 넓이의 입체 공중 녹지다./자료=서울시 제공
서부이촌동쪽에서 남산 방향으로 바라본 그린코리더(Green Corridor). 국제업무지구와 인접 지역을 연결하는 녹지축으로 서부이촌동, 용산전자상가, 성촌공원의 3개 방향으로 조성된다./자료=서울시 제공
용산국제업무지구 업무지원존에서 본 스카이트레일. 시민과 방문객이 한강의 파노라마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고공 육교로 계획됐다./자료=서울시 제공
한강 건너편에서 바라본 용산국제업무지구 예상도/자료=서울시 제공
용산 구획
용산국제업무지구 용도지역 및 용적률 계획안/자료=서울시 제공
용산국제업무지구 사업 경계를 보여주는 위치도/자료=서울시 제공
용산국제업무지구 구획별 계획도/자료=서울시 제공
여의도쪽 한강 상공에서 바라본 용산국제업무지구 조감도/자료=서울시 제공
동부이촌동쪽에서 여의도 방향으로 바라본 용산국제업무지구 조감도./자료=서울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