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한동훈 내건 '86 운동권 청산론'에… "친일파 논리"

입력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민의힘이 총선 프레임으로 내 건 '86(80년대 학번·60년대생) 운동권 청산론'에 대해 "친일파 논리"라고 주장했다.

홍 원내대표는 12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운동권, 민주화 운동 세력이 심판받아야 할 대상이라는 것은 동의하지 못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만주에서 독립운동을 한 사람들이 제대로 교육을 못 받다 보니 해방 후 전문 관료가 필요한 자리에 일제시대 검찰, 순사들이 영전했다"며 "지금 검사 출신이 (정치) 진출하려고 민주화 운동을 폄하하는 것과 다름 없다"고 했다.

특히 86 운동권의 상징적 인물로 거론되는 우상호·이인영 의원을 언급, "이들이 정쟁을 주도하나"며 "86세대 운동권 상당수가 극단적으로 가 있지는 않다"고 봤다.

이밖에도 홍 원내대표는 제3지대 신당들이 통합 선언한 것에 대해선 "민주당 입장에서는 부담스럽다"면서 "윤석열 정부 국정 지지율 부정 여론이 60% 정도인데 민주당이 이를 다 흡수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 또 다른 선택지가 생겼기 때문"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