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13일 부산서 출마선언 “尹정권 조기종식 불쏘시개 될 것”

입력
盧묘역 참배 후 文과 의견 교환- 민주공원서 ‘신당’ 등 발표 예정
- 野 “중도층 이탈 우려” 고심 커져

13일 부산에서 총선 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알려진 조국(사진)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무도하고 무능한 윤석열 검찰 독재 정권의 조기 종식과 민주공화국의 가치를 회복하기 위한 불쏘시개가 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조 전 장관은 노 전 대통령 묘역 참배에 이어 양산을 방문,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신당 창당 및 출마 등과 관련한 입장 표명을 앞두고 문 전 대통령에게 향후 정치 행보에 대해 보고하고 의견을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조 전 장관은 13일 오후 2시 부산 중구 민주공원에서 신당 창당, 정치 참여 등과 관련한 공식 입장을 발표한다.

조 전 장관의 정치행보가 뚜렷해지면서 더불어민주당의 고심도 커지고 있다. 지난 대선 당시 논란이 됐던 ‘조국의 강’이 총선 직전 또다시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점과 함께 조국 신당이 창당할 경우 조 전 장관을 지지하는 중도층의 이탈도 우려되기 때문이다.

아울러 문 전 대통령까지 정치 이슈의 중심에 설 가능성도 민주당이 우려하는 대목이다. 윤석열 정부 심판론을 앞세우는 민주당 내에서는 윤 정부 탄생 책임을 문 전 대통령에게 지우는 분위기가 강하다. 문 전 대통령까지 총선 판에 뛰어들면 정권 심판론 프레임도 희석될 수 있다는 것이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MBC라디오에서 조 전 장관 출마 여부를 두고 “총선 전에 대법원에서 원심 파기가 이루어지지 않는 한 출마는 사실상 어렵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비례대표 선거 준비를 위해 추진 중인 범야권 통합비례정당에도 조국 신당이 함께 할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이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조 전 장관과 관련한 정당에 대해 지금까지 논의한 바 없다”며 “통합비례정당 구성을 맡은 박홍근 의원도 현재까지 정당 형태를 갖춘 진보개혁 세력 정당에 대해서만 (통합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