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의사단체, 집단행동 명분 없어"

입력
[MBC 자료사진]
대통령실은 오늘(12일)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한 의사 단체의 집단행동 움직임에 대해 명분이 없다며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의대 정원에 관해서는 오래전부터 논의가 있었다. 그럼에도 한 걸음도 전진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며 "의사들의 단체 행동에 대해 명분이 없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정책 실행의 타이밍을 여러가지 이유로 번번이 놓쳤다"며 "지금은 돌이킬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미 여러 가지 많은 징후가 있었다"며 "응급실 뺑뺑이나 소아과 오픈런은 아이를 가진 사람은 누구나 경험하는 당면한 문제다"고 했습니다.

이어 "의대 정원을 늘리자는 것은 정권 차원을 떠나 지속적으로 이뤄졌다"며 "이런 부분에서는 의사들도 대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또 "지난 40년 간 변호사 10배 늘었다. 의사 수는 3배 늘었다"며 "소득이 증가하면 증가할수록 전문직 수는 늘어나기 마련이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지금부터 2천 명을 늘려나가도 부족하다는 게 우리나라의 의료현실이다"며 "의사들의 집단 행동은 자제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정부는 최대한 준비를 하고, 의사들과 대화하고 설득해 나갈 생각이다"고 했습니다.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한 의료계 단체행동 움직임이 가시화하고 있습니다.

당장 대학병원 내 전공의들이 이날 오후 9시 온라인 임시대의원총회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대한의사협회는 15일 시·도 단위 궐기대회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앞서 지난 6일 정부는 2025학년도 입시에서 의대 정원을 2천 명 늘리고, 2035년까지 1만 명의 의사 인력을 확충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