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정권 탄생 책임자 총선 불출마, 이재명은?..최민희 "신박, 이재명이니까 그 정도"[국민맞수]

입력
최민희 "한동훈, 중진들 더 헌신해야?..용핵관들 좋은 자리 찾아주려 엄청 머리 써"
"대선 패배, 후보 책임?..이재명이어서 그만큼 한 것, 그래서 압도적 지지로 당대표"
김용남 "한동훈, 지키지도 않을 '시스템 공천' 약속..국힘 공천룰 다 깨져, 국민 속여"
"임종석이 윤 정권 탄생 책임자?..선거 진 건 이재명, 그래도 공천 칼자루는 친명이"
김용남 "추미애, 윤 정권 탄생 어머니" vs 최민희"공천 불이익 명확한 기준 필요"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선거 승리를 위해 더 많은 헌신이 필요하다"며 '중진 헌신론'을 강조하는 것에 대해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국민소통위원장은 "친윤 용핵관들을 좋은 자리 보내기 위한 자리비우기를 하는 것"이라고 냉소했습니다.

최민희 위원장은 11일 민방 공동기획 토론 프로그램 '국민맞수'에 출연해 "지금 보면 검사 출신 친윤이나 내각에서도 친윤 핵심인 분들은 좋은 지역구를 찾아가고 있어요. 그리고 지금 소위 험지로 내몰리는 분들은 비윤들이세요"라고 꼬집으며 이같이 냉소했습니다.

"그래서 겉으로는 중진 험지 출마 혹은 중진 용퇴를 얘기하면서 실제로는 자리 비우기를 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 자리는 누가 채울 것인가"라고 스스로 질문을 던진 최민희 위원장은 "용핵관들이 채울 거라고 본다"고 거듭 냉소했습니다.

최민희 위원장은 특히, "승리하기 위해서 더 적극적으로, 더 많은 사람이 헌신해야 한다"는 한동훈 위원장의 발언 관련해서 "그러니까 누군가는 지금 엄청 머리를 쓰고 있으나 요즘은요 이거는 저보다 그냥 지역의 주민들이 더 잘 아세요"라며 "그 좋아하는 검사들 앉히려고 하는 거지 뭐 이렇게 그냥 얘기하세요"라고 거듭 냉소를 쏟아내며 한동훈 위원장을 직격했습니다.

토론에 함께 출연한 김용남 개혁신당 전략기획위원장은 "지금 국민의힘 공관위나 지도부가 보여주고 있는 내용은 '이거 옮겨가라 아니면 넌 컷오프다' 이거잖아요"라며 "이런 내용은 공천 룰 어디에도 없거든요. 그러니까 공천 룰이 완전히 깨진 건데 이게 핵심인데 아무도 이 부분에 대해서 신경을 쓰지 않고 있다"고 같이 꼬집었습니다.

국민의힘 당적으로 19대 국회의원을 지냈지만 국민의힘을 탈당해 개혁신당에 합류한 김용남 위원장은 "이미 발표된 국민의힘 공천룰 어느 곳을 찾아봐도 중진 의원을 이렇게 막 빼다가 다른 곳에 소위 돌려막기 하겠다는 내용은 없었고"라며 "그래서 이른바 시스템 공천은 깨진 거다. 약속은 전혀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시스템 공천'을 약속한 한동훈 위원장을 직격했습니다.

김용남 위원장은 특히, 한동훈 위원장이 '수긍할 수 있는 공천, 이기는 공천'을 강조한 것에 대해 "전혀 수긍하지 못 하겠는데"라며 "그러니까 지키지 않을 룰을 왜 발표해서 마치 이 룰대로 공천을 할 것처럼 속였느냐 그 부분은 분명히 문제점으로 지적을 해야 될 것 같다"고 거듭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이기는 공천이라고 하는데 그런데 과연 이게 이기는 데 목적을 두고 이렇게 돌려막기를 하는 것이냐 사실은 비우는 데 더 목적이 있는 거 아니냐"며 "그러니까 비우고 그 자리를 누군가로 채우기 위한 목적이 더 큰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김용남 위원장은 거듭 한동훈 위원장과 국민의힘의 중진 험지출마 희생론을 평가절하했습니다.

김용남 위원장은 또 민주당 공천 과정에서 '윤석열 정권 탄생 책임자 총선 불출마' 논란과 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논리적으로 따지자면 윤석열 정권 탄생에 가장 책임이 큰 사람은 선거에서 진 이재명 대표예요"라고 꼬집었습니다.

'윤 정권 탄생 책임자'로 임종석 전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 등 친문 핵심들이 거론되고 있는 것에 대해 김용남 위원장은 "사실 이재명 대표가 선거에서 아슬아슬한 차이입니다만 졌기 때문에 윤석열 정권이 탄생한 거잖아요. 논리적으론 그렇잖아요. 후보가 제일 책임이 크지"라고 거듭 이재명 대표를 도마에 올려놓고 꼬집었습니다.

김용남 위원장은 "그런데 아마 임혁백 공관위원장의 발언은 이재명 대표를 겨냥한 거라고는 누구도 생각을 안 해요"라며 "이게 지금 이른바 친명하고 친문하고 대판 싸울 수밖에 없는 발언을 한 것인데 어쨌든 칼자루는 친명 쪽이 쥐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것도 아마 선택적인 적용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전망했습니다.

이에 최민희 위원장은 "되게 신박한 논리를 말씀하셔서 제가 잠깐 생각을 해봤는데"라며 김용남 위원장 발언을 적극 반박했습니다.

"이제 대선에서 지잖아요. 그러면 패인을 많이 찾잖아요. 그런데 그게 김영남 위원장께서 판단하는 쪽으로 판단하는 사람도 있겠죠"라며 "그런데 대다수의 야권 지지자들은 그나마 이재명이라는 후보가 있었기 때문에 0.73%의 석패를 한 것이라는 인식이 있단 말이죠"라고 최민희 위원장은 반박했습니다.

"그래서 이거를 토론하려면 또 복잡해지고 또 어쨌든 당원 77%가 동의해서 당대표로 뽑았기 때문에 그러니까 이 부분은 대개 야당 지지자들의 입장에서 바라봐야 될 것 같다"는 게 최민희 위원장의 말입니다.

이에 김용남 위원장은 "사실관계를 따져보자면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이 바로 대권으로 직행할 수 있을 만큼 국민적 인기나 지지를 확보해 주는 데 가장 책임이 많은 사람은 제가 보기엔 당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에요"라며 "이른바 '보수의 어머니'라고 불리우는 추미애 장관께서 가장 혁혁한 공을 세웠죠"라고 이번엔 화살을 추미애 전 장관에 돌려 '보수 정권 탄생의 어머니'라고 추 전 장관을 비꼬았습니다.

최민희 위원장은 이에 대한 직접적인 반박이나 언급 대신 "그러니까 이런 식으로 말하기 시작하면 책임이 모호해진다. 누구에게 어떤 책임이 있는지 당사자들이 공감하고 승복할 수 있는 명확한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정권이 들어섰는데 지금처럼 이렇지 않고 잘했으면 이런 논란도 없었을 텐데"라며 "그럼 이 기준을 어떻게 세울 것인가 이게 임혁백 공관위원장님의 과제라고 생각한다. 안 그러면 반윤 전선이 흐트러질 수 있다. 공천 불이익이나 배제와 관련해선 확실한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고 최민희 위원장은 재차 강조했습니다.

네이버 다음카카오 포털 및 유튜브 검색창에 "국민맞수"를 치면 더 많은 콘텐츠를 볼 수 있습니다.

#윤석열정권 #탄생 #책임 #이재명 #한동훈 #국민맞수 #최민희 #김용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