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없이 12시간 사라진 치매 노인" 제주서 무사히 가족 품

입력
가족 외출한 사이 집 밖으로 나갔다가 실종
경찰, 마을주민 110여명 나서서 마을 뒤져
신고 12시간여만에 하천 옆에서 무사 발견
지난 9일 아침 발견된 실종 치매 환자 A씨 (사진, 서귀포경찰서)

가족이 잠시 집을 비운 사이 사라진 60대 치매 환자가 12시간 만에 무사히 구조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오늘(12일)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저녁 7시15분쯤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에서 60대 여성 치매환자 A씨가 사라졌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습니다.

A씨는 아들이 잠시 집을 비운 사이 집을 나간 후 귀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씨는 최근 2개월 전부터 치매가 심해졌고, 당시 휴대전화도 소지하고 있지 않아 연락할 방법도 없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8일 서귀포시 성산읍에서 치매 환자 A씨가 사라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밤 늦게까지 수색이 이뤄지는 모습 (사진, 서귀포경찰서)

신고 첫날 경찰, 마을주민 등 인력 110여 명이 나서 A씨가 살던 마을 일대를 샅샅이 뒤졌지만 찾지 못했습니다. 결국 날을 넘겼고 신고 이튿날인 지난 9일 이른 아침부터 수색이 재개됐습니다.

지난 9일 아침 8시10분쯤 마을에서 수색 활동을 벌이던 주민이 A씨를 찾았습니다. 주거지에서 500여 m 떨어진 한 하천에 있었습니다. 당시 A씨의 건강상태는 양호했고, 무사히 가족에게 돌아갔습니다.

A씨 가족은 저녁시간에 신고했는데도 많은 경찰이 나와 새벽 시간대까지 드론을 동원해서 수색하고, 금일 아침에도 일찍 나와 수색해준 부분에 대해 감사함을 전했습니다.

지난 9일 하천변에서 발견된 치매 환자 A씨 (사진, 서귀포경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