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쓰고 헬멧까지.. 무인가게 턴 절도범 추적

입력


(앵커)
평온해야 할 설 연휴 기간, 제주에서 무인 가게 절도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습니다.

현재까지 파악된 것만 10여 건에 이르는데, 경찰은 용의자들이 10대 청소년인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권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얼굴을 가린 일당이 한 무인 가게로 접근합니다.

두 사람이 가게 밖에서 망을 보는 사이, 나머지 두 명이 가게로 들어섭니다.

자연스럽게 금고를 열더니 현금을 훔쳐 가방에 넣습니다.

범행에 걸린 시간은 2분도 채 되지 않았습니다.

범행 이후 오토바이를 타고 유유히 자리를 떠나는 일당.

사건이 발생한 건 설 연휴인 그제(10)/지난 10일 새벽 3시쯤입니다.

이곳 가게에서만 수십 만 원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권민지 기자
"사건이 발생한 무인가게입니다. 피의자들은 가위로 금고를 열어 현금을 절도했습니다."

이들은 300m 떨어진 또 다른 무인 매장에서도 물품을 훔치는 등 현재까지 확인된 것만 10여 건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절도 피해자
"한 친구는 헬멧 쓰고 한 친구는 복면 쓰고 왔더라고요. 아주 작정하고 들어와서, 한 친구는 가게를 돌고 한 친구는 키오스크를 털려고 하고 있더라고요."

경찰은 이들이 10대 청소년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추적 중입니다.

JIBS 권민지입니다.

영상취재 부현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