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마지막날, ‘교통정체’ 오후 3∼4시 ‘정점’

입력
도로공사, 양방향 차량 흐름 모두 혼잡
귀경길 정체 오전 10∼11시부터…서울-부산 5시간40분
설날인 10일 경부고속도로 서울 잠원IC 인근 하행선이 정체를 빚고 있다. 연합뉴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이른 아침부터 귀경길에 오른 차량 행렬이 이어지며 전국 주요 도로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일어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12일 오전 9시 기준 승용차로 전국 주요 도시 요금소를 출발해 서울까지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5시간40분 ▲울산 5시간10분 ▲대구 4시간40분 ▲광주 4시간30분 ▲대전 1시간 34분 ▲강릉 2시간40분이다.

또 서울에서 각 도시까지 소요 시간은 ▲부산 5시간40분 ▲울산 5시간10분 ▲목포 4시간 ▲광주 3시간40분 ▲대구 4시간40분 ▲강릉 3시간10분 ▲대전 2시간10분으로 예측됐다.

구체적으로 오전 9시 기준 논산천안선 천안 방향 정안IC 3㎞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또 영동선 강릉방향 안산분기점 진출로 갓길에서도 오전 8시22분부터 승용차 단독사고 처리가 진행 중이다.

도로공사는 오전 10~11시 사이 경부고속도로와 서해안고속도로 등 국내 주요도로에서 귀경길 정체가 시작돼 오후 3~4시쯤 최고조에 이른 뒤 자정 무렵 풀릴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대전-서울 ▲광주-서울 ▲목포-서서울 구간의 차량 흐름이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전국 교통량 예상치는 420만대로 전날보다 95만대 감소할 전망이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34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2만대씩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