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끊으면, ‘항상’ 기대수명 상승”

입력
캐나다 연구진, 성인 150만명 분석 결과
어느 나이든 금연 시 기대수명 ‘급상승’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담배를 끊으면 항상 기대수명이 상승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프라바트 지하 캐나다 토론토 대학 보건대학원 교수 연구팀은 미국‧캐나다‧영국‧노르웨이 등 4개국 성인 약 150만명(20∼79세)을 대상으로 1974년∼2018년 사이에 진행된 연구 데이터를 조사‧분석한 결과,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매사추세츠 의학 협회에서 발간하는 국제학술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JM Evidence)’에 최근 게재됐다.

구체적으로 현재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사망 위험이 여성은 2.8배, 남성은 2.7배 높았다. 이는 기대수명에서 12∼13년을 잃는 것과 같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특히 담배를 피우다가 끊은 사람은 담배를 피운 적이 없는 사람보다 사망 위험이 30% 높았으나, 금연한 지 10년이 지나면 그 차이가 거의 없어졌다. 이러한 효과는 금연 후 첫 3년 동안 가장 크게 나타났다. 또 40세 이전에 금연한 사람은 담배를 전혀 피우지 않은 사람과 거의 같은 기대수명을 가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 측은 이러한 결과가 담배를 끊는 것만으로도 많은 질환의 발병 위험을 줄이고, 수명을 연장시키며,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주는 것이라 설명했다.

프라바트 지하 교수는 “많은 흡연자들이 중년에 이르러서야 금연이 너무 늦었다고 생각하지만, 우리의 연구 결과는 언제라도 담배를 끊으면 큰 건강상의 이득을 볼 수 있음을 보여준다”며 “금연한 지 3년이 되지 않은 사람의 경우에도 기대수명은 최대 6년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