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끝 포근한 날씨…내일 낮 15℃ 내외

입력
전국 가끔 구름 많음
대기정체로 미세먼지 ‘나쁨’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설 연휴가 끝난 후인 13일은 낮 최고기온이 15℃ 내외로 올라가며 대체로 포근한 날씨를 보이겠다. 또 전국적으로 가끔 구름이 많은 가운데, 제주도와 남해안은 대체로 흐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13일 아침 최저기온은 -4∼6℃ 낮 최고기온은 12∼18℃로 평년보다 따뜻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낮 동안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영상의 기온을 유지하며 따뜻한 기운을 느낄 수 있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서울‧경기‧강원영서‧세종‧충북 지역에서 ‘나쁨’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며, 그 밖의 지역은 ‘보통’ 수준으로 예측된다. 다만 인천‧대전‧충남‧대구‧경북은 오전부터 일시적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에 이를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외출 시 마스크 착용 등 건강관리에 유의가 요구된다.

강원 산지와 경북 북동 산지에서는 새벽부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되며, 해당 지역의 주민들과 방문객들은 기상정보에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바다의 상황도 평소보다 거칠 것으로 예보됐다. 동해 앞바다에서는 0.5∼1.5m, 서해 앞바다에서는 0.5∼2.0m, 남해 앞바다에서는 0.5∼1.0m의 물결이 일겠다. 먼바다를 기준으로는 동해 1.0∼3.0m, 서해 1.0∼2.5m, 남해 0.5∼2.0m의 파고가 예측되니, 해상 활동을 계획하는 경우 안전 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줄 것을 기상청은 당부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중국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기정체가 발생해 국내외 대기오염물질이 축적됐고, 이에 따라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이는 등 탁한 대기질이 나타나겠다”며 “포근한 날씨 속에서도 외출 계획을 세울 때는 마스크를 꼭 착용해달라”고 말했다.